다시봐도 좋은 양질의 글들을 모아놓는 게시판입니다.
Date 2017/01/26 18:29:28
Name   스타슈터
Subject   "요새 많이 바쁜가봐?"
집에 들어가는 길에, 집 근처 백화점을 들렀다. 어느 옷가게에서 세일을 하고 있는데, 유독 세일 마지막 날임을 강조하며 "LAST DAY!"라고 붙어있는 문구가 눈에 밟힌다.

왜 눈에 밟히냐면, 저거... 벌써 같은 곳에 일주일 넘게 붙어있다.

처음 저 문구를 봤을때는, "정말 마지막 날인가?" 싶어 옷이 당장 필요한것이 아닌데도 진지하게 살까 말까 고민해봤다. 하지만 며칠이 지나도 계속 붙어있는 저 문구를 보니, 뭔가 묘하게 사지 않은게 다행스러우면서도 여러가지 생각이 들었다. 대체 마지막이라는 말이 뭐길래 나를 그토록 다급하게 만들었던 것일까.

우리에게 "자주 없는 기회"라는 전제가 주는 여운은 엄청난 것 같다. 평소라면 중요하지 않은 것도, 더이상 기회가 없을수 있다면 어째서인지 놓치고 싶지 않고; 나중에 후회하지 않기 위해 무리해서라도 붙잡고 싶은 생각이 든다. 진짜 필요한지 아닌지는 뒷전이고, 만에 하나 아쉬움이 남을까봐, 나중에 후회하지 않기 위해, 현재의 것들을 희생하기도 한다.

물론 과거미화와 추억보정이 끝난 미래에는, "그때 놓치지 않길 잘했어" 라고 말할 수도 있겠지만, 사실 세일품목을 사지 않고 나중에 "안사길 잘했어" 하는 경우도, 만만찮게 있다. 어디까지나 세일을 한 품목이라도 우리에게 지출이 생기는 것은 피할 수 없는 사실이고, 실제로 경제학에서도 이런 유명한 말이 있다:

["당신이 100달러짜리 물건을 세일로 50달러에 샀다면, 당신은 50달러를 절약한게 아닙니다...50달러를 쓴거죠."]

시간을 직접적으로 돈에 비유하는건 적절하지 못할지도 모르겠지만, 요즘들어 우리가 시간을 소비하는 것도 사실은 비슷하다는 것을 느낀다. 예를 들어 퇴근 후 나의 시간을 어떻게 보낼 것인지, 혹은 주말의 시간을 어떻게 보낼 것인지를 결정할 때, 난 내가 하고싶은 것을 하고 있기 보다는, 당장 남은 시간을 채울수 있는 일들중, 가장 자주 오지 않는 기회들 위주로 채우고 있는게 아닐까 싶다.

정작 나에게 그런 시간이 필요한지는 사실 이미 뒷전이 돼어버린지 오래였다.

평일 저녁약속을 잡게 되는 것도, 딱히 그 사람들을 만나려고 했다기보단, 그냥 딱히 할일이 없는데 그 사람들이 때마침 물어봤기 때문이고; 주말에 밖에서 돌아다닐 일정을 만드는 것도, 딱히 집에 틀어박혀있는게 싫어서가 아니라, 뭔가 주말은 혼자 보내면 안될것 같다는 막연한 사회적인 분위기 때문일지도 모른다.

["약속이 있구나? 다음에 연락할께~"]

하루하루를 돌아보면 늘 정신없는 날들이였고, 그런 하루들의 반복 속에서 나에게 진정 관심을 주는 사람들의 연락은 늘 나중에 해야지, 나중에 해야지로만 미뤄지고 있다. 하지만 막상 다음날이 오면, 또 어떤 약속 제안이 오고, 그걸 딱히 뿌리치기도 쉽지가 않다. 오늘은 몇달만에 찾아온 친구가 갑자기 밥을 먹자고 하는데, 지금이 아니면 기회가 없을것 같은게 응하지 않기도 어렵다. 내일은 아마도 동료들이 함께 시간을 보내자며 무언가를 제안하지 않을까? 그런 느낌이 든다.

["요새 많이 바쁜가봐? 며칠째 약속이 있네?"]

생각해보면 어느새부터 늘 약속에 쫓기며 살고 있다. 딱히 중요한 일들이 아니라, 그날그날 아쉬운 일들을 따라다니다 보니, 정작 중요한 일에 쓸 시간이 없어지고 있다는 것을 느꼈다. 마치 세일품목을 이것저것 필요없는것 까지 사들이다보니 정작 생필품을 살 돈이 부족해진 듯한 기분이다. 생필품은 뭐... 나중에 사면 되지. 딱히 지금이 행사기간도 아니고~ 라는 느낌이다.

그렇게, 명절이란 어느새 행사기간과도 같은, 그런 의미가 되었다.

생필품을 챙겨두기 위한 행사기간과도 같은 것, 늘 있어주는 사람들에게 한번쯤은 잘해주는 행사기간 같은 것. 명절이 다가오는 지금, 가족들에게 전화 한번 드려야지 싶으면서도, "왜 굳이 새해라서만 전화를 드려야 하지?" 라는 생각을 지울수가 없다. 평소에 그렇게 시간을 비우겠다고 한 약속들은 왜 늘 수포로 돌아갔을까.

사람은 정말이지 늘 있어주는 것들의 중요함을 쉽게 까먹는것 같다.

명절이 다가오는 지금, 올해는 이일 저일에 무차별하게 쓰는 시간들을 조금 줄이고, 나를 소중하게 대해주는 사람들에게 더 많은 시간을 투자하고 싶다. 그러면 오히려 그런 순간 하나하나가 명절 같지 않을까? 싶은 생각도 든다. :)

* 라벤더님에 의해서 자유 게시판으로부터 게시물 복사되었습니다 (2017-04-12 13:25)
* 관리사유 : 좋은 글 감사합니다.



아라가키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26 18:32
공감합니다. 무언가 잃게 되고 나서야 후회하게 되던군요
포도씨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26 18:54
예전에는 [다시 오지않을 기회!] 라며 물건을 팔았다면 요즘은 [모두가 사고있는 그 상품!]이라며 팔더군요. 우리는 너무나 주변사람들과 나를 비교하며 살아가는것 같아요. 나만이 알고있는 가치도 있고 나에게만 소중한것도 있을 터인데...
스타슈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26 20:18
사실 늘 있다보면 익숙해지고 존재감이 오히려 없어지죠...
그러다 잃게 되면 엄청 후회하고요.
스타슈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26 20:19
사실 두가지의 공통점이라면,
딱히 필요없는것을 사게끔 유도한다...가 아닐까 싶습니다.
사람의 심리를 자극해서 필요 이상의 구매를 하게하는 방법이죠 ㅠㅠ
왼오른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26 21:10
회원 가입하고 처음으로 추천 해 봅니다.

just do it now!
QD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26 22:32
아...... 괜히 찔리네요 잘못했습니다. 잘못했다구요. ㅠㅠㅠ 연락할게요 연락 아,........
물리쟁이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27 05:16
도입부가 너무 좋네요. 살짝 가볍게 웃겼다가 본론으로 넘어가는 글 넘나 좋아요~
스타슈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27 10:19
일상에서 소재거리가 보이면 버릇처럼 적어두고 나중에 도입부에 써먹습니다... 크크

사실 저도 시작이 딱딱한 글을 싫어해서 일상 소재거리를 모으기 시작했죠 ㅠㅠ
스타슈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27 10:20
크크... 제가 그런 심정으로 글을 썼네요...
스타슈터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27 10:20
첫추천이라니! 감사합니다~
파랑니
클릭하면 해당 댓글의 단축주소가 복사됩니다.
17/01/27 12:52
명절에 기분이 좋아지게 만드는 좋은 글을 읽었네요.
감사합니다.
목록 삭게로! 맨위로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2832 셀프 웨딩 후기입니다. [41] sensorylab16027 17/02/11 16027
2831 의문의 고대 시절 전세계 최강의 패권 국가 [51] 신불해18269 17/02/11 18269
2830 PC방에서 인생을 배웁니다. [118] 온리진21899 17/02/10 21899
2829 황제의 아들을 두들겨 패고 벼슬이 높아지다 [27] 신불해13303 17/02/09 13303
2828 한국 사극을 볼때마다 늘 아쉽고 부족하게 느껴지던 부분 [110] 신불해14480 17/02/06 14480
2827 가난이 도대체 뭐길래 [128] 해바라기씨14438 17/02/05 14438
2826 간단한 공부법 소개 - 사고 동선의 최적화 [74] Jace T MndSclptr16894 17/02/01 16894
2825 조명되지 않는 한국사 역사상 역대급 패전, 공험진 - 갈라수 전투 [51] 신불해13432 17/02/01 13432
2824 월드콘의 비밀 [54] 로즈마리16161 17/01/30 16161
2823 할머니의 손 [14] RedSkai6567 17/01/30 6567
2822 "요새 많이 바쁜가봐?" [11] 스타슈터12591 17/01/26 12591
2821 명나라 시인 고계, 여섯 살 딸을 가슴 속에 묻고 꽃을 바라보다 [20] 신불해7105 17/01/18 7105
2820 가마솥계란찜 [47] tannenbaum14589 17/01/17 14589
2819 <너의 이름은.> - 심장을 덜컥이게 하는 감성 직격탄 [86] 마스터충달9591 17/01/15 9591
2818 [짤평] 2016년 올해의 영화 [116] 마스터충달12863 16/12/31 12863
2817 아 참 또 등 돌리고 누웠네 [33] 마치강물처럼15259 17/01/13 15259
2816 스물 아홉 마지막 날, 남극으로 떠난 이야기(스압/데이터) [111] 살려야한다11945 16/12/31 11945
2815 임칙서, 그리고 신사의 나라. [57] 신불해9073 16/12/29 9073
2814 한 유난스러운 아르바이트생 이야기 [40] Jace T MndSclptr17460 16/12/23 17460
2813 [리뷰] 개인적인 올해의 한국 영화 배우 Top 20 [39] 리콜한방12158 16/12/19 12158
2812 올해 하반기에 시승해 본 차량들 소감 [103] 리듬파워근성35908 16/12/18 35908
2811 세상의 양면성에 대한 난잡한 생각. [36] 와인하우스15651 16/12/05 15651
2810 우리 집에 어느날 누가 찾아왔다. 그런데.... 그 사람이 황제다. [32] 신불해18257 16/12/04 18257
목록 이전 다음
댓글

+ : 최근 6시간내에 달린 댓글
+ : 최근 12시간내에 달린 댓글
맨 위로